[기자수첩] 기업의 사내벤처 열풍, 왜 사내벤처인가? ②

새로운 아이디어로 기업 관성 탈출 모기업의 축적된 노하우와 자원 활용해 신사업 추진 급격한 시장 환경 변화에 새로운 대안처

기업 관성의 탈출구 

기업은 성공할수록, 또 규모가 커질수록 어떤 부분에서는 쇠퇴를 초래하기도 한다. 이는 덩치 큰 기업이 가지는 특유의 관성 때문이다. 생명 유지에 혈액 순환이 중요하듯, 기업 또한 내부시스템 순환이 중요하다. 그런 의미에서 사내벤처는 ‘기업 관성’을 제거할 수 있는 가장 큰 촉매제다. 젊은 세대의 사원들이 새로운 시선을 담은 아이디어로 기업 내 고착화된 시스템을 뽑아내 선순환시켜주는 것이다.

신규 사업가들 또한 모기업으로부터 유연하고 발 빠른 지원을 받을 수 있어 서로에게 윈윈전략이 된다. 그러나 모기업과 사내벤처 간의 협력이 지속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모기업의 문화와 관행을 신규 벤처 조직관리에 이식해서는 안 된다는 점을 들 수 있다.

대기업의 경우 풍부한 자본력과 강한 기업 권력을 가지고 있지만, 동시에 신속성의 결여나 기계적 업무 관행 등의 단점을 지니고 있다. 반면 중소기업은 자금력이 취약하고 대규모 연구개발투자를 위한 여력이 부족하다는 약점을 가지나 혁신적이며 의사결정이 신속하다는 장점을 가진다. 양자의 이 같은 장단점을 모두 해결하고 보완하면서도 조직의 혁신성·창의성을 촉진할 수 있는 조직형태가 사내벤처·분사조직 또는 기업가적 조직이다.

신사업 테스트

사내벤처는 모기업이 새로운 사업 아이템을 간접적으로 테스트해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직원들의 아이디어가 모여 혁신을 낳고, 이는 기업의 새 동력으로 이어질 수 있다. 내부 인력으로 구성된 사내벤처가 독립하더라도 계속 관계를 유지하는 것이 일반적이라 외부 조력이 가능한 존재가 생기는 셈이다.

임직원 입장에서도 안전장치가 확보된 상태에서 새로운 사업에 도전해볼 수 있는 좋은 기회다. 모기업의 인력이나 자본, 기술 등을 어느 정도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은 큰 무기로 꼽힌다. 혹여 실패한 뒤 돌아가더라도 창업의 경험은 값진 역량으로 축적된다. 이는 기업가 정신을 원하는 모기업에 큰 자산으로 회귀된다.

다수의 사내벤처 인큐베이팅 경험을 가진 한 액셀러레이터 관계자는 “사내벤처는 회사의 질적 성장과 개별 프로젝트의 활성화를 도모할 수 있는 시스템”이라며 “정착을 넘어 앞으로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시장 불확실성 대응 

과거의 기업환경은 업무 범위가 정해져 있고, 그에 따라 시장과 고객도 결정되는 한마디로 ‘불확실성’의 정도가 높지 않았다. 불확실성의 정도가 높지 않다는 것은 기업이 의사결정을 내리기 위해 필요로 하는 변수들이 통제 가능하다는 의미다. 시장과 수요를 이미 알기 때문이다. 따라서 엑셀에 인풋 변수를 적절히 조정하면 아웃풋(결과)이 거의 정확하게 시뮬레이션 되는 시장환경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현재의 기업환경은 엄청나게 빠른 기술의 발전과 변화로 인해 ‘기술 불확실성’ 정도가 높고, 인구통계학적인 변화로 인한 ‘수요의 불확실성’ 정도 또한 높다고 할 수 있다. 1990년대생 밀레니얼 세대와 2000년대생 Z세대의 등장, 1인 가구의 급증, 시니어 인구의 증가 등 드라마틱한 인구통계학적 변화는 새로운 수요를 촉진하는 새로운 기술의 등장을 일으키기도 하며, 완전히 새로운 서비스와 제품의 출현을 촉진하기도 한다.

프랑스 인시아드(INSEAD) 경영대학원의 교수인 네이선 퍼(Nathan Furr) 교수의 조사결과에 따르면, 미국 포춘지 선정 500개 기업의 평균 기대수명은 1998년 68년에서, 2014년 16년으로 급격히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기술과 수요의 불확실성 정도가 높아짐에 따라, 이러한 변화에 민감하지 않은 기업 대부분이 망하거나 사라진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이처럼 급격한 변화의 시대, 국내 대기업은 어떻게 대응해야 하는가. 사내벤처는 이 질문에 대한 답변이자, 혁신을 스스로 만들어 내기 위한 마중물이라고 할 수 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