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최고’ 기록한 서울 빌라 전·월세 거래 배경엔…

최근 급격히 치솟은 아파트 전셋값 여파에 올 1분기 서울 내 빌라(연립 및 다세대) 전·월세 거래량이 역대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특히 월세 거래량은 1만2247건으로 1분기 기준 2011년 이후 최다 거래량이었다.

부동산 관련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은 올 1분기 서울 내에서 거래된 빌라 전·월세가 모두 3만1676건으로 집계됐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관련 통계를 내기 시작한 지난 2011년 이후 1분기 기준 최고 수준이다.

지역별로는 25개 자치구 가운데 가장 많은 빌라 전·월세 계약이 체결된 곳은 4663건의 송파구였다. 이어 강서구 2539건, 광진구 1881건, 강남구 1867건, 마포구 1846건, 은평구 1803건, 강동구 1798건 등 순을 보였다.

가장 많은 빌라 월세 거래 역시 송파구에서 나왔다. 전·월세 거래 총 4663건 중 2471건이 월세 거래로 확인됐다. 이어 강남구 928건, 서초구 785건, 광진구 767건 등이었다.

업체는 서울 내 빌라 전·월세 거래량은 당분간 증가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최근 5년간 아파트 전셋값이 크게 뛴데다, 오는 8월이면 계약갱신청구권이 소멸된 전세 매물이 시장에 쏟아질 것이란 이유에서다.

황한솔 경제만랩 연구원은 “오는 8월 많은 집주인이 앞으로 4년의 전셋값을 한 번에 반영하거나 월세로 바꾸는 과정에서 아파트 전셋값이 크게 뛸 것으로 보인다”며 “상대적으로 저렴한 빌라로 임대차 수요가 흘러들 것”이라고 풀이했다. 이어 “빌라 역시 월세 전환 움직임과 함께 가격이 오르는 등 외곽으로 나갈 수밖에 없는 세입자가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한편 KB부동산 주택가격동향을 보면 지난 4월 서울 아파트 평균 전셋값은 6억7569만원으로 5년 전(2017년, 4억2439만원)보다 약 59% 뛰었다.

이 기간 서울 내 빌라 평균 전세 가격 역시 1억7907만원에서 약 32% 오른 2억3645만원이 됐다. 그러나 이는 하지만 아파트 전셋값 상승과 비교하면 35% 수준에 불과하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