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 더는 못 짓는다”… 아파트 수주 포기하는 건설사들, 왜?

건설 자잿값이 계속해서 상승하고 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인건비와 건설 장비 임대료까지 뛰면서 분양가 상승 부담이 커지고 있다. 공사비 증가를 이유로 건설사들이 수주를 포기하는 경우까지 생기자, 국토교통부는 내달 기본형 건축비 추가 인상에 착수한다.

21일 주택도시보증공사(HUG)에 따르면 지난달 말 전국 민간 아파트 평균 분양가격은 1㎡당 441만9000원으로, 전년 동기간 410만3000원과 비교하면 7.7% 상승한 수준이다. 3.3㎡ 기준으로는 1458만2700원이다. 수도권 3.3㎡당 평균 가격은 2126만5200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89% 상승했다.

무시할 수 없는 상승세를 기록했지만, 최근의 원자재 가격 폭등 및 인건비 상승 등을 고려하면 현재 분양가도 낮은 수준이라는 게 건설업계의 입장이다.

건설사가 수주 자체를 포기하는 경우도 있다. 지난 4일 경기 성남시 한국토지주택공사(LH) 경기지역본부 강당에서 개최된 신흥1구역 재개발사업 설명회에는 건설사가 한 곳도 참여하지 않았다. 조합은 건설사들을 30분가량 기다렸으나, 참가 의향을 보였던 건설사들도 참석하지 않았다. 결국 설명회는 취소됐다.

부산 해운대구 우동3구역 재건축 조합의 시공사 입찰에도 입찰한 건설사가 아예 없었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신흥1구역은 4183가구, 우동3구역은 2918가구다. 두 곳 모두 건설사 입장에선 매력적인 규모”라고 설명했다. 이어 “건설사들이 조합이 제시한 공사비를 맞출 수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신흥1구역 재개발 조합이 제시한 공사비는 총건축 연면적 3.3㎡당 495만원 이하였으며, 우동3구역 재건축 조합은 3.3㎡당 590만원 수준으로 전해졌다.

건설사들이 수주를 포기하고 나선 가장 큰 이유로는 자잿값 폭등이 지목된다. 건설업계에 따르면 최근 1년간 철근과 골재 등 건설자재 가격의 상승폭은 50%에 육박한다.

특히 시멘트 생산 원료인 유연탄은 지난 1분기 톤당 260.6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간 89.4달러에 비해 191% 뛴 수준이다. 이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의 여파로 풀이된다. 지난해 5월 톤당 7만5000원선이었던 시멘트 가격은 이달에는 9만3000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1월 톤당 70만원선이었던 철근 가격도 지난달 114만원을 기록하며 63%가 뛰었다. 각재, 합판 등 이외 자재 가격 역시 지난해에 비해 50% 이상 상승하며 부담을 더했다.

건설장비 임대료도 인건비·유가 상승 등의 여파로 10% 이상 올랐다. 건설 업계에 따르면 크레인(유압 기중기)의 경우 지난해 하루 100만원이었던 임대료가 30만원가량 상승했으며, 굴삭기(6W 기준)도 전년 55만~60만원 수준에서 형성되어 있던 하루 임대료가 75만원 선까지 올랐다.

거푸집 시공비가 30%, 철근 시공비가 10% 상승하는 등 인건비도 상승했다. 숙련공의 경우 10만~20만원의 웃돈까지 붙는 상황이다. A 건설사 관계자는 “지방은 일손이 모자라서 하루 20만원 내외였던 인건비가 40만원까지 뛰었다”며 “한국인 숙련공이 부족한데,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며 외국인 노동자 수급도 줄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B 건설사 관계자는 “공사비의 30% 이상을 자잿값이 차지한다”며 “상승분 일부를 건설사가 부담한다고 해도, 원자재 가격 전반이 상승하고 있는 만큼 분양가를 인상하지 않으면 주택 공급이 어려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C 건설사 관계자는 “자잿값에 안전 관리 비용 및 인건비도 뛰는 추세다. 평균 공사비가 지난해 말에 비해 15% 이상 증가했다”며 “3.3㎡로 따지면 분양가에 (인상분) 60만원 이상을 반영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곳곳에서 불만이 터져나오자, 국토교통부는 기본형 건축비를 인상하겠다고 밝혔다. 기본형 건축비는 국토부가 매년 3월 1일과 9월 15일 정기적으로 고시하는 분양가 산정의 기준이다. 지난 3월에는 공동주택 ㎡당 기본형 건축비 상한액을 178만2000원에서 182만9000원으로 2.64% 인상한 바 있다.

고시 이후 3개월이 지난 시점에 자잿값이 15% 이상 상승할 경우 국토부는 건축비를 재고시할 수 있다. 자잿값과 노무비 등이 뛰면서 국토부는 내달 별도의 수시 고시를 할 방침이다. 업계에서는 예정된 수시 고시에서 기본형 건축비가 뛸 것이라 보고 있다.

최원철 한양대 부동산융합대학원 교수는 “15% 이상 오른 공사비가 반영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최 교수는 “기본형 건축비가 오르면 분양가도 함께 상승하는 것”이라며 “분양가는 결국 토지 가격과 공사비를 기준으로 지자체의 심의를 통해 결정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애초 토지 가격이 비싼 서울과 수도권에서는 큰 차이가 느껴지지 않을 가능성이 있지만, 지방의 경우 분양가가 10%까지도 오를 수 있다”고 짚었다.

최 교수는 “자재 수급이 정상화되려면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전쟁이 끝나고 1년의 시간은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며 “올해는 현재 (자재값 인상) 분위기가 계속될 것이며, 빨라도 내년에나 공사비가 다소 조정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