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량리역 인근서 80대女 시내버스에 치여 ‘사망’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역 인근에서 80대 여성이 도로를 건너다 시내버스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0일 서울 동대문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40분쯤 청량리역 앞 왕복 6차로 도로에서 해당 사고가 발생했다.

사망한 여성은 횡단보도가 아닌 곳으로 길을 건너던 중 사고를 당했다. 경찰은 A씨가 무단횡단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버스 운전자의 음주나 과속운전 정황은 없었던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다만 사망자가 나온 만큼, 경찰은 버스 운전자를 일단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버스는 A씨를 치고 수십m를 더 간 뒤 멈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차에 치인 것을 버스 운전자가 인지하고 있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가 차에 치인 것을 버스 운전자가 인지하고 있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며 “1차 조사가 끝났고, 추후 CCTV와 블랙박스 등 객관적 사실을 갖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