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경찰, 애틀랜타 총격으로 사망한 한인여성 4명 신원 공개

해당 총격 사건이 발생한 장소/사진=AP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총기 난사 사건으로 세상을 떠난 한인 여성 4명의 신원이 사건 사흘 만에 공개됐다.

애틀랜타 경찰은 19일(현지시간) 시내 스파에서 일하다 총격범 로버트 앨런 롱에 의해 살해된 여성 4명의 이름과 나이, 성별, 사인(死因) 등을 공개했다. 다만 경찰은 이를 공개하면서 국적 표현 없이 ‘아시아 여성’이라고 인종만 적시했다.

경찰에 따르면 한인 희생자 4명은 74세의 박 모씨, 51세 그랜트 현정 박 씨, 69세의 김 모씨, 63세의 유 모씨다. 유씨는 아로마세러피스파에서 일하다 희생됐으며, 나머지 3명은 맞은편 골드스파에서 변을 당했다.

경찰은 사건 이튿날인 지난 17일 이들 4명을 부검했다. 경찰은 박씨와 그랜트씨, 유씨가 머리 총상으로 숨졌으며, 김씨는 가슴에 총을 맞고 숨졌다고 밝혔다. 미 경찰 당국은 통보에서 이 중 한 명은 한국 국적을 보유한 영주권자, 나머지 3명은 미국 시민권자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외교부는 이번 사건 피해자들의 개인정보 보호와 유가족 요청을 감안해 한국명 등 추가적인 개인정보는 발표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골드스파에서 희생된 그랜트 현정 박씨의 아들 랜디 박 씨는 미국 인터넷매체 데일리비스트와 인터뷰에서 수사당국이 앨런 롱의 범행 동기를 인종 혐오가 아닌 성중독으로 보는 듯한 모습을 보인 데 대해 “헛소리”라고 지적했다.

박 씨는 롱의 가족을 향해 “도대체 그에게 뭘 가르쳤냐고 묻고 싶다”면서 “당신들은 그에게 몹쓸 것을 가르쳤고, 마땅히 책임을 져야 한다”라고 말했다.

애틀랜타 경찰은 지난 17일(현지시간) 초동수사 결과 에런 롱이 ‘성 중독’에 빠졌을 가능성이 높다며 증오범죄 가능성을 배제했다. 이에 대해 증오범죄의 본질을 성 중독으로 가리려 한다는 여론의 질타가 이어졌다.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