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멍 숭숭’ 비전 프로에 눈길 돌린 소비자들, 유튜브 앱 출시가 ‘분수령’ 될까

야심 차게 준비한 비전 프로, 정작 시장선 "단점 너무 명확해"
대응 앱 부족이 '치명적', 높은 가격은 '거들 뿐'
유튜브 앱 출시가 전환점, "하루빨리 콘텐츠 풀 늘려야"
비전프로_애플_20240123
애플의 MR 헤드셋 ‘비전 프로’/사진=애플

구글이 애플의 MR(혼합현실) 헤드셋인 비전 프로용 유튜브 애플리케이션을 제공하겠단 계획을 발표했다. 넷플릭스, 스포티파이 등 기업들이 비전 프로용 앱 개발에 소극적인 가운데 구글이 애플의 구원타자로 나선 것이다. 비전 프로의 거대한 공백 중 하나로 꼽히던 유튜브가 공식적으로 비전 프로용 앱을 내놓는다면 비전 프로도 나름의 경쟁력 확보에 성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비전 프로, ‘유튜브 앱’으로 탈출구 모색하나

5일(현지 시각) MAC(맥) 전문 외신 9to5mac 등에 따르면 구글은 최근 개발 로드맵에 비전 프로용 유튜브 앱을 포함시켰다. 이와 관련해 구글은 “비전 프로용 유튜브 앱이 출시되기 전까지는 사파리를 통해 유튜브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비전 프로엔 유튜브용 앱이 따로 없는 상태다. 때문에 사파리 앱을 통해 데스크톱용 유튜브를 이용할 수밖에 없는데, 데스크톱용은 버튼 배치를 변경할 수 없는 등 비전 프로에서 이용하기엔 한계가 뚜렷했다. 버튼 사이 간격이 지나치게 가까워 시선 추적 기능을 거의 활용할 수 없다는 게 비전 프로 경험자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이 같은 대응 프로그램의 부재는 비전 프로의 대표적인 약점으로 꼽힌다. 유튜브·넷플릭스·스포티파이 등 전 세계 소비자들이 즐겨 사용하는 프로그램이 빠지면서 사실상 MR 기기로서의 매력을 상실한 것이다. 물론 앞서 언급했듯 앱이 없어도 따로 인터넷을 활용해 데스크톱용 서비스를 활용할 수는 있다. 그러나 소비자 입장에서 이는 ‘불쾌한 경험’이 될 수밖에 없다. 인터넷을 통해 해당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선 1. 애플의 운영체제에 설치된 사파리를 연 후 2. 유튜브 혹은 넷플릭스 사이트로 들어가 3. 로그인을 한 다음 4. 따로 영상을 찾는 복잡한 4단계를 거쳐야만 하기 때문이다. 데스크톱용 홈페이지가 비전 프로에 제대로 대응되지 않음을 차치하더라도 우후죽순 쏟아지는 단점에 비전 프로의 강점이 퇴색되는 모양새다.

appleMR_20240207
비전 프로를 활용해 게임을 하고 있는 모습/사진=애플

과제 산적한 애플, 관건은 ‘앱 생태계 조성’

상황이 이렇다 보니 소비자들 사이에선 애플의 비전 프로의 가격이 지나치게 높다는 의견도 형성되고 있다. 앞서 지난 2일 미국에서 처음 선보여진 비전 프로는 출시 첫날부터 가격 논란에 시름을 앓았다. 3,500달러(약 460만원)이라는 거금에 비해 비전 프로만의 콘텐츠가 부족하다는 단점이 제기된 것이다. 이에 대해 한 레딧 이용자는 “유튜브, 넷플릭스 등 필수적이라 할 만한 기본적인 앱도 지원이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더군다나 미국 모바일 앱 시장 조사기관 ‘앱피겨스’에 따르면 비전 프로용으로 출시된 앱은 150개에 불과했다. 새로운 환경에서 게임을 즐길 수 있단 점은 흥미롭지만 딱 거기까지가 한계라는 게 시장의 대체적인 평가다. 논란이 일자 애플 측에선 “비전 프로 플랫폼을 위해 특별 제작된 앱은 600가지가 넘는다”고 정면 반박했지만, 이에 대해서도 비판이 나온다. 새로운 공간 컴퓨팅 앱에 대한 언급과 비전 프로와 ‘호환’되는 아이폰 또는 아이패드 버전 앱에 대한 언급을 의도적으로 혼재함으로써 콘텐츠 수를 ‘뻥튀기’했다는 지적이 쏟아진 것이다. 비전 프로와 호환되는 아이폰 앱은 비전 프로 창에서 실행만 될 뿐 비전 프로 전용으로 완전히 변경되지는 않는다. 결국 애플이 언급한 ‘600가지의 앱’ 중 실제 비전 프로 사용 경험과 관계성이 짙은 앱은 절반이 채 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나마 이번에 구글이 비전 프로용 유튜브 앱을 제공하겠다 밝히면서 애플 입장에선 한시름 놓게 됐다. 압도적인 시장 점유율을 지닌 유튜브가 비전 프로에 포함된다면 이것 자체만으로 경쟁력 향상을 기대해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유튜브의 비전 프로 진입으로 당초 비전 프로 전용 앱 개발에 소극적이던 타 기업들의 유입 가능성이 높아졌단 점도 호재다. 애플 입장에선 유튜브를 ‘줄기’ 삼아 앱 생태계 조성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된 셈이다. 아직 여러 과제가 산적한 상황이지만, 비전 프로는 이제 막 발걸음을 뗀 갓난아이다. 연차가 쌓이면서 콘텐츠 풀이 늘어날수록 비전 프로의 성장성은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유튜브 앱 출시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동력을 얻을 애플의 모습에 업계의 관심이 모아진다.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